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학비리 신고센터 운영…두 달간 집중 신고 기간
국민권익위원회와 교육부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10일부터 8월 9일까지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제공=교육부)

교육부와 국민권익위원회가 사립학교의 부패행위를 신고할 수 있는 전담 센터를 열고 8월 9일까지 두 달간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는 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에 각각 설치되며 대검찰청·경찰청·감사원·국세청 등 주요 수사·조사기관도 참여한다. 특별신고기간이 끝나도 센터는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 신고대상 예시. (제공=교육부)

신고 대상은 △횡령·회계부정 △교직원 특혜채용 △보조금·국가장학금 부정수급 △입학·성적 관련 부정청탁 △학교법인 관련 부패·공익침해·부정청탁행위 등이다.

신고가 접수되면 권익위와 교육부 조사관이 사실 확인 후 비위 정도에 따라 감사원·대검찰청·경찰청에 감사 또는 수사를 의뢰한다.

신고는 센터를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권익위 홈페이지,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또 정부 민원전화 '국민콜', '부패·공익신고상담'에서도 상담 가능하다.

권익위는 신고자에게 보상·포상금을 지급하고 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신고내용과 신고자의 신상정보 등을 엄격하게 관리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통해 사립학교 관련 부패행위가 근절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사건처리·분석 과정에서 발견된 제도개선 사항은 협업을 통해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호성 기자  ks1000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일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