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집중호우·추락사고 대비…전국 건설현장 일제점검7월 12일까지 595곳 600여 명 투입…119개 현장 불시점검
국토교통부가 7월 12일까지 전국 595개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우기대비 건설공사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파일S DB)

국토교통부가 ‘우기대비 건설공사 현장점검’을 집중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는 전국 595개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7월 12일까지 점검이 이뤄지며 119개 현장에 대해서는 불시점검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점검은 국토부, 지방국토관리청, 한국도로공사 등 산하기관 담당자·기술 지원 민간전문가를 포함 15개반 600여명이 투입돼 집중호우 대비 수방대책, 배수계획, 수해 위험요소 조치 여부, 공사장 주변 건축물 축대·옹벽 등 구조물 상태, 주변 지반 침하·붕괴 위험, 굴착·발파공사 안전성 등을 주요 점검한다.

아울러 추락사고 가능성이 큰 곳의 안전조치 적정성도 함께 살핀다.

점검 결과 안전관리가 미흡하거나 위법행위가 적발된 현장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공사중지, 영업정지, 벌점·과태료 부과 등 엄중 조치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설안전 슬로건인 ‘안전에는 베테랑이 없습니다’를 선포한 만큼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유호성 기자  ks1000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일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