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일반직 공무원 위험직무순직 첫 인정산불 진화 중 숨진 창원시 마산합포구청 故 김정수 주무관
산불 진화 현장에서 사망한 지방자치단체 일반직 공무원이 최초로 위험직무순직을 인정받았다. (사진=뉴스파일S DB)

인사혁신처가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에서 일반직 공무원 최초 故 김정수 주무관(56세, 7급)의 위험직무 순직이 인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위험직무순직은 공무원이 생명과 신체의 위험을 무릅쓰고 업무를 수행하다 재해를 입어 사망한 경우 인정되며 일반 순직에 비해 높은 수준의 유족보상금과 연금이 지급된다.

故 김 주무관은 지난 1월 27일 산불 진화 현장에서 진화 작업 중 쓰러져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이는 위험직무순직 요건 중 ‘산림보호법’에 따른 산불진화 활동 중 입은 재해(공무원 재해보상법 제5조 제9항 다목)에 해당되며 故 김 주무관은 일반직 공무원이 산불 진화 중 사망으로 인해 위험직무 순직을 인정받은 최초 사례이다.

황서종 인사처장은 “올봄 전국적으로 많은 산불이 발생했는데 소방공무원들 외에도 수많은 일반직 공무원이 산물 진화와 인명구조를 위해 몸을 아끼지 않았다”며 “이들의 숨은 노고에 감사드리며 현장 공무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유호성 기자  ks1000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일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