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봄철 건설현장 감독 실시 결과 433곳 사법처리사고위험 높은 현장 80곳 ‘작업중지’ 명령
고용노동부는 범정부적으로 실시하는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3월 4일부터 지난달 16일까지 전국 건설현장 702곳에 대하여 봄철 맞이 건설현장 불시감독을 실시해 봄철 취약요인, 화재사고 및 미세먼지에 대한 예방조치 등 전반적인 공사장 안전보건관리 실태에 대해 중점 점검 했다. (사진=뉴스파일S DB)

고용노동부는 범정부적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실시한 봄철 건설현장 감독을 실시한 결과 433곳을 사법처리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지난달 16일까지 전국 702곳의 건설현장 감독을 실시해 지반·토사의 약화로 인한 붕괴, 가시설물 붕괴 등 봄철 취약요인과 화재사고, 미세먼지 예방조치 등 전반적 공사장 안전보건관리 실태를 중점 점검했다.

감독 결과 터파기 구간 안전조치 미흡, 거푸집 동바리 임의 설치 등 433곳 현장 사업주를 사법처리할 예정이다.

또한 추락 위험이 높은 장소 안전 난간 미설치, 지반 터파기 구간 무너짐 방지 흙막이 시설 불량 등 80곳에 대해서는 ‘작업중지’를 명령했다.

노동자 안전보건교육·건강진단 미실시 575곳은 시정명령과 함께 12억4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감리자와 공사감독자에게 위반사항을 통보했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건설업에서 발생하는 사고 사망자가 전체 사망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안전문화 정책이 중요하다”면서 “발생 빈도가 가장 높은 추락 재해 예방을 위해 연중 추락 방지 시설을 감독하고 불량 현장에 대해서는 강력조치 하겠다”고 말했다.

유호성 기자  ks1000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일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