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첫 ‘원자력 미래포럼’ 개최키워드는 ‘전환과 융합’...전문가들 비전 공유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산·학·연 전문가들과 ‘원자력 미래포럼’의 첫 회의를 개최하고 ‘에너지전환 시대의 원자력의 미래 비전’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은 한울 원자력발전 4호기. (뉴스파일S DB)

산‧학‧연 전문가들과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원자력 산업의 미래와 비전을 공유하기 위한 포럼이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원자력 미래포럼’의 첫 회의를 개최하고 ‘에너지전환 시대의 원자력의 미래 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원자력 전공 대학생들과 소통활동으로 권역별 세미나(4∼6월), '공감 토크쇼'(4월 3일 코엑스), 대학생 경진대회(6월 24∼25일 천안)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원자력 산업은 원전 해체 및 방폐물 관리 등 후행주기 산업, 우주‧극지‧해양‧환경 등 융합기술, 방사선의료‧바이오, 핵융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방사선 산업의 시장 규모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미국‧일본‧독일 등 주요 선진국은 원전 건설·운영 중심에서 안전, 제염·해체, 중소형 원자로 등으로 산업구조가 다변화하고 있다.

또한 원자력 기술과 해양‧우주‧의료‧환경‧소재 등 분야의 융‧복합도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아직 원전 해체 등 후행주기 산업 기반과 타 산업부문과의 융·복합을 토한 기술 활용이 미흡해 미래 산업 생태계 구조변화에 대한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신희동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은 “원자력 산업의 미래비전 제시를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산업구조의 전환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유호성  ks1000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일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