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현대자동차, 경형 SUV 차명 ‘베뉴’로 확정내달 17일 미국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공개 예정
현대자동차 엔트리급 SUV 베뉴 엠블럼(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27일 새로운 상품성을 갖추고 올해 하반기 국제 시장에 출시할 경형인 엔트리 SUV(프로젝트명 QX)의 차명을 ‘베뉴(VENUE)’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엘블럼을 공개한 현대차는 ‘베뉴’가 엔트리 SUV라는 점을 고려해 특정지명을 차명으로 사용한 기존 현대자동차 SUV 라인업과 차별화했다고 강조했다.

차명 ‘베뉴(VENUE)’는 영어로 특별한 일이나 활동을 위한 ‘장소’를 의미한다. ‘베뉴’ 내부 공간은 물론 ‘베뉴’와 함께 도달할 장소 등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

기존 현대차 SUV 모델 차명은 코나(KONA), 투싼(TUCSON), 싼타페(SANTAFE), 팰리세이드(PALISADE) 등은 미국의 휴양지와 고급 주택지구 등 특정지역에서 영감을 받아 정해왔다.

하지만 ‘베뉴’는 고객이 있고 싶은 장소 또는 고객이 인생에서 도달하고 싶은 곳 등 다양한 의미를 가지고 있어 개별 고객의 인생목표와 지향점,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열린 장소가 될 수 있도록 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엔트리 SUV 주고객층은 자동차를 처음 구매하거나 Y, Z세대로 대표되는 밀레니얼 세대들이기 때문에 특정지역으로 한정하는 대신 기대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자신만의 특별한 장소가 될 수 있도록 차명을 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고객들이 언제나 자신감 넘치는 스마트한 도심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도록 든든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안전 사양, 활용성 높은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며 "엔트리 SUV 시장을 선도하는 가장 트렌디한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대자동차는 베뉴를 다음달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경형 베뉴가 출시가 되면 현대차는 코나(소형), 투싼(준중형), 싼타페(중형), 팰리세이드(대형) 등 5종의 SUV 풀라인업을 갖추게 된다.

김진석 기자  ksolnamoo@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파일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